권문사시 자랑스런 현조 성화보 기로지시 문형지시 호당지시  
      <권문의 자랑>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耆老之始

권문(權門)에서 처음 기로소(耆老所)에 입소(入所)함.

기로소(耆老所)란 조선시대에 연로한 고위 문신들의 친목 및 예우를 위해 설치한 기구인데, 처음에는 경로당과 같은 친목기구의 성격을 띠었으나 1765년(영조 41)부터는 독립관서가 되었으며, 여기에는 왕도 참여하였으므로, [대전회통]에는 관부서열 1위로 법제화하였다.

원칙적으론 문과 출신의 정2품 이상 전직·현직의 문관으로 나이 70세 이상인 사람만이 들어갈 수 있었으며, 이들을 기로소당상이라 하였고 인원의 제한은 없었다.

숙종은 59세에, 영조와 고종은 51세에 각각 기로소에 들어갔으며, 조선시대 전대를 통하여 여기에 들어간 사람은 7백여명에 불과했고, 기로소(耆老所)에 들어가는 것을 더할 수 없는 영예로 여겼다.

그 청사는 서울의 중부 징청방(澄淸坊)에 있었다.

그러한 기로소에 가장 먼저 입소한 분이 바로 우리 권문(權門)의 14세손 권중화(權仲和)공과 15세손 희(權僖)공이 었다.

권중화(權仲和:1322∼1408 고려충숙왕 9∼조선태종8)공은 고려말·조선초의 문신이며 서예가이시다.
자는 용부(容夫), 호는 동고(東皐), 시호는 문절(文節)인데, 1353년(공민왕 2)에 문과 을과(乙科)로 급제하여 우왕(禑王) 때 문하찬성사에 이르렀는 분이시다.
1390년(공양왕 2) 이·초(初)의 옥(獄)에 연루되어 유배되었 으나, 곧 풀려나와 상의찬성사(商議贊成事)를 역임하였다. 92년 조선개국 후 판문하부사(判門下府事)에 올랐으며, 1407 년 영의정에 임명되었다.
고사(故事)·의학·지리·복서(卜筮)에 통달했으며, 서체 가운데 특히 전서(篆書)를 잘 썼다. 전해지는 작품으로는  1377년(우왕 3)에 건립된 [회암사선각왕사나옹비(檜巖寺禪覺王師懶翁碑)]문이 남겨 졌는데 고려시대에는 보기 드문 예서로 되어 있다.
자경(字徑)은 3寸7分이며 왕희지·구양순류(類)의 서체가 휩쓸었던 신라와 고려시대 서예계의 흐름에서 볼 때 매우 특이한 예로 조형이나 필획에서 해서(楷書)의 요소가 엿보이나 획이 가지고있는 순수하고 고졸(古拙)한 맛은 한(漢)대의 장천비 (張遷碑)를 능가한다는 평이 있다.

권희(權僖: 1319∼1405, 고려 충숙왕 6∼조선 태종 5)공은 고려 말 조선초의 문신으로, 검교시중(檢校侍中) 고(皐)의 아들이며, 음보(蔭補)로 기용되, 홍주도병마사(洪州道兵馬使) 등 여러 벼슬을 거쳐 문하찬성사(門下贊成事)에 이르러 영가군(永嘉君)에 책봉되었고, 조선이 개국된 뒤 1393년(태조 2) 검교문하시중(檢校門下侍中)으로 개국원종공신(開國原從功臣) 이 되었다. 1400년 태종이 즉위하자 검교좌정승(檢校左政丞) 에 올랐다. 공의 사후 왕은 공을 추모해서 3일 동안 조회를 하지 않았다 한다. 시호는 정간(靖簡)이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