꽃 씨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- 서정윤 -

눈물보다 아름다운 시를 써야지.
꿈속에서나 만날 수 있는/ 그대 한 사람만을 위해
내 생명 하나의 유리이슬이 되어야지.

은해사 솔바람 목에 두르고
내 가슴의 서쪽으로 떨어지는 노을도 들고
그대 앞에 서면/ 그대는 깊이 숨겨둔 눈물로
내 눈 속 들꽃의 의미를 찾아내겠지.

사랑은 자기를 버릴 때 별이 되고
눈물도 모두 보여주며/ 비로소 고귀해진다.
목숨을 걸고 시를 써도
나는 아직/ 그대의 노을을 보지 못했다.

눈물보다 아름다운 시를 위해
나는 그대의 창 앞에 꽃씨를 뿌린다.
오직 그대 한 사람만을 위해/ 생명의 꽃씨를 묻고
맑은 영혼으로 그대 앞에 서야지.

            Rocky Specials <고향의 노래>

시골에서 자라난 많은 사람들이 잊지 못하고
그리워 하는 곳. 그 곳은 아늑한 고향의 품일 것입니다.
어린 시절 꿈을 키우며 자라난 곳이기에
고향은 그 자체로 그리움이고,
언젠가는 돌아가야 할 어머니의 품속 같은 곳입니다.

학교 앞 개천에서 친구들과 송사리 잡던 기억과
산과 들에 지천으로 피어나던 들꽃의 아름다움과
힘든 농사일에도 웃음 잃지 않으시고
밭갈이 하시면서 구성지게 부르시던 아버님의 아라리

제 고향 정선의 아리랑과
동강 상류에 사는 민물고기
고산지대인 정선지방의 야생화 사진을 올립니다

          詩 心 <시인의 마음을 엿보는 심정>

산들바람에 흔들리는 코스모스
파아란 하늘에 점점이 노니는 구름
잎파리 다 떨어진 감나무 끝에 매달린 까치밥
누룩내음 살짝나는 걸직한 막걸리 한 사발
홍조 띈 얼굴, 한가득 미소를 담고도
시 한 수 노래할 수 없다면 어이할꼬!

시는 아니어도 좋다
시 비슷하게 하고 싶은 말 적어보자.
그냥 되는데로.....

시집을 사서
시인의 마음을 엿보고
예쁜 시, 좋은 시, 마음에 드는 시 모두 모두 올려봅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信 心 Catholic & Jesus Christ

요즈음 들어 하고 싶은 일이 부쩍 많아졌습니다.
가만히 더듬어 보니 제대로 할 줄 아는 건 하나 없고
모든 것은 마음 뿐, 닿을 듯 하면서도 멀어져 가는 현실을 탓하며
무능한 자신을 기도로 채찍질 해 봅니다.

사람이 이룰 수 있는 것이 과연 무엇인가
창조에서 부터 이 세상 끝날 때 까지, 그 분의 뜻이 아니고는
이루어지는 것 아무 것도 없습니다.

그동안 자신의 문제로 등안시 했던 어리석음을 깊이 뉘우치며,
그 분께 가까이 가려는 무능한 죄인의 몸부림을 굽어 살피옵소서

주님, 이 몸을 바른 길로 인도하여 주시옵소서!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사랑방 Cafe Gardenia

이 곳을 찾는 모든 이 들에게 평화!
사랑을 하는 모든 사람 들에게 행복을!

이곳에는 그 어떤 종류의 글도 환영합니다
직접 쓰신 글이면 좋고요,마음에 두고 아끼는 글 더욱 좋고요,
퍼온 글도 좋고, 그림도, 만화도 좋고,
낙서도 환영합니다

올리신 글은 정리하여 <남기신 글>로 옮겨 놓겠습니다

심심풀이로 접근해 보세요. 후회는 없을 겁니다.
뮤직 비디오와 재밌는(?) 게임들을 준비하고 있습니다
오늘의 시사토픽에서 한발 빠른 정보도 함께 하시고요,
즐거운 시간 되시길 바라는 마음을 전합니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잘 가는 곳        Link Sites

이 곳은 제가 자주 가는 홈페이지를
링크시켜 놓았습니다

한번 들려 보세요
필요한 정보와 마음이 따뜻한 사람들을
만나실 수 있습니다.

주로 제가 도움을 많이 받고 있는 홈과
CATHOLIC관련사이트,
그리고 WEB관련사이트가 연결되어 있습니다.

        쉬어가는 곳 Entertainments

자! 잠깐 쉬어 가세요!
이곳에 제 낮은 IQ로 판단하여 무척 재밌는 '당신의 몸값은?'얼만지 알아보고 가세요. 심심풀이로 말입니다
오늘의 날씨
오늘의 소사
오늘의 인물을 링크시켜 놓았습니다.

한가지, 무척 망설이다가 올려 놓은 '역술코너'에 관한 한
제가 가진 신앙으로서는 지극히 비정상적이며 자유스런일은 아닙니다.
그러나 이 부분 많은 모순을 내포하고 있으면서도
우리 생활의 저변에 깔려있는 동양인들의 주사위 놀음,
이것을 믿는 사람은 많지 않겠지요. 심심풀이로 올립니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삶에 대한 단상

때론 잔잔하게, 또 가끔은 격랑을 헤치고 나서는 삶의 항해.
사람들과의 만남과 이별을 통해 만들어 지고 이루어지는 삶.
때로는 기뻐하고, 가끔씩은 슬픔도 있는 것

어차피 태어남이 자신의 뜻과는 무관했듯이
죽음 또한 그렇게 올 것이다
우리가 살아가면서 직업을 가지고, 결혼을 하고,
가정을 꾸미며, 그리고 많은 이 들과 인간관계를 유지하는
일은 그래도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일이지만
어딘가 허전한 구석, 무언가 부족한 부분이 있어 고뇌하고
기도하며 삶의 질 향상을 끝없이 추구한다.
하느님으로 부터 부여받은 삶의 선택,

오직 한 분이신 그 분 만이 그 길을 알고 계십니다.

처음 페이지

둘째 페이지

셋째 페이지

네번째에는

다섯번째로

마지막으로